몸에서 나온 담석사진 지방섭취의 양날의 칼

2011.11.15 12:09
보통 다이어트를 결심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숙제는 지방을 최대한 줄이고, 몸에 있는 체지방비율을 최대한 낮추면서 고단백식단으로 근육량을 늘려서 몸에 있는 근육이 최대한 발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몸이 기계처럼 그렇게 반응해주면 좋겠지만, 사람의 몸은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의 균형을 맞춰주지 않으면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특히, '근육을 만든다.' 는 생각만으로 고단백질식단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고수하게 되면, 지방이 부족해져서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는 비만고민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더 발생가능성이 높습니다. 왜냐하면 '자신은 지방이 충분하다.' 라는 생각으로 지방섭취에 극단적으로 인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에게 있어서 영양밸런스는 똑같이 신경을 써야합니다. 그래서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더 어려운지도 모르겠습니다.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1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2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3


'몸에서 나온 거 맞아?', 지방섭취의 '양날의 칼'


다이어트를 위해서 지방섭취를 극도로 줄이는 경우와 반대로 필요이상의 지방을 섭취하는 경우 둘다 모두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것은 많은 의학적 자료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의 경우에는 이런 간단한 문제에 대해서도 혼란에 빠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과연 얼마나 먹어야 한다는 말인지?' 에 대한 기준을 보통 가지고 있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떤 분든은 '배가 부를 때까지 먹는다.' 또는 '차라리 먹지 않는 것이 속편하다.' 등과 같은 대조적인 반응이 나오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실제로 섭취한 트랜스지방이나 지방을 운동을 통해서 불태우는데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확실히 '얼마나 먹어야 하는지?' 에 대한 기준은 가지고 있으면 자신이 하루운동량 조절과 기타 어느정도의 지방을 섭취하면 될 것인지에 대한 개념을 갖을 수 있어서 적당한 지방섭취를 위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4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5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6

'트랜스지방을 먹어도 크게 상관없나요?'


지방에 대한 방송 프로그램을 보면서 눈을 뗄 수 없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즐겨먹는 햄버거류에 많이 들어있는 트랜스지방이 갖는 경악스런 혈관내효과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20세의 건강한 혈관나이를 순식간에 40세로 바꾸어 버리는 실험은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져야 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그 실험을 본 분이라면 당장이라도 햄버거를 1번 먹었던 것에 대해서 조차도 후회막급이라고 생각할 것이니까요. 하지만 그것을 알면서도 햄버거를 먹는 분이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자신의 건강을 포기했다.' 고 보는 편이 맞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매번 다이어트를 한다.' 고 말하고 다니면서도 먹는 음식은 도저히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힘든 분들을 많이 봅니다. '먹고 운동해야지...' 또는 '먹고 죽은 귀신 어쩌구...' 하면서 계속해서 맛있는 트랜스지방 덩어리 앞에서 자신의 의지를 굳건하게 지키지 못하는 분들에게 건강의 중요성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을 해보시라고 간곡하게 당부드리고 싶습니다.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7

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8트랜스지방, 혈관질환, 양날의칼, 지방섭취,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사진 #9


'패스트푸드가 인생의 낙입니다. 정말 먹으면 안되는 것인가요?'


가끔 다이어트 운동이나 기타 상담을 구하는 댓글을 보면, '오늘 딱 하루만...' 이라고 말하면서 '어제 패스트푸드 배터지게 먹고 잤어요.' 같은 글들을 남기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후회막급' 이라면서 하소연하는 분들의 글을 보면, 어떻게 조언을 해드려야 좋을지에 대해서 한참동안이나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작 자신이 자신을 성찰하면서 냉철하게 '비판적' 자세를 가지시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합니다. 음식을 앞에 두고 또는 힘든 운동 중에서 자신에게 한없이 관대해지는 습관이 결국에는 자신을 당뇨병, 혈관질환, 뇌경색 등과 같은 트랜스지방으로 인해서 생기는 질환으로 이끌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항상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사랑하며, 건강한 식단과 건강한 음식섭취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다이어트 건강상식 시리즈

올해 대학생이 되는 여대생 조카에게 하는 다이어트 조언, 네가지

정주호 트레이너 겨울철 약이되는 실내운동

니콜 11자복근 다이어트 복근강화 운동법

연예인 트레이너 샤샤정 추천, '다이어트의 계절은 가을이다.'

'160kg체중' 무릎나간 남자, '경악' 식욕이 멈추지 않아요

'이거 먹고 어떻게 버티나?', 박시후 몸짱 다이어트 식단

상추 10일 만에 10kg 폭풍감량 다이어트 했다굽쇼?

귀지제거 귀에고름 청소 만성 중이염 예방하는 방법

건강 좋은 양파 효능 민효린 양파다이어트 성공 실화 가능 이유 알아보기



feedburner
nofat.co.kr Naver opencast subscriber
nofat.co.kr share-link-rule
Naver connect Daum View

노펫 다이어트 상식 , , , , , ,

  1. 피가 탁해집니다. < 이 한마디에 먹기 싫어졌어요. 근데 가끔은 먹고 싶은데 ㅠ 특히 피자요. 자주 먹는건 아니라서 ;; 앞으로 좀 먹는거 주의해야겠어요.

  2. 신선한 과일을 강추합니다.
    항상 피로한 씨디맨님의 건강에 도움이 되실듯..^^
    노펫.


사이트 링크와 닉네임을 정확히 기재하시면 정성껏 답댓글을 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