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들의 다이어트 나한테 맞을까?

2011.07.18 11:05
더운 여름이 되면서 사람들이 산으로, 강으로, 해외로 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비행기표가격은 평소에 비해 부담스러울 정도의 가격으로 올랐습니다. 이전에는 집에서 보내는 것도 나쁘지않다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많은 곳이나 내키지 않으면 사람들이 없는 곳을 찾아가서 머리를 식히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운동에 대한 생각이 '무조건 하라!' 에서 '내키면 하라!' 쪽으로 움직이는 것도 심리적인 안정과 행복감이라는 측면을 강조하고 싶은 마음에서 나온 생각인 것 같습니다.
 
운동하던 시절에는 하기 싫어도 해야한다는 강박관념때문에 해야하는 시절이 있었습니다. 지금 생각을 해보면 '운동효율' 이 매우 떨어졌음에도 코치 또는 선생님의 강압에 운동을 하는 것에 대한 회의감이 듭니다. 그래서 평소에 주변에 사람들에게 운동에 대한 조언을 해줄 때에도 '자기가 필요하다고 느끼면 하라!' 는 식의 말을 자주 하는 것 같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태국의 유명테니스 선수들을 배출한 테니스 아카데미를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자율적인 분위기이면서도 집중할 때는 고밀도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부러운 생각이 든 것은 아마도 과거의 안타까운 추억이 들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김준희 다이어트 사진 #1


압박에 의한 다이어트가 좋지 않은 이유

어떤 일을 할 때에 무엇인가에 쫓기면서 할 때와 느긋한 마음으로 차근차근 생각하면서 할 때에 어떤 일이 더 정확하게 진행될까요? 물론, 사람에 따라서 다그쳐야 잘한다는 예외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보통은 후자의 경우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일을 할 수가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다이어트로 촉박한 시간에 초간소화된 식단으로 진행을 하게 되면 몸은 만들어질 수는 있어도 몸 안에서는 부정적인 효과가 날 수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가장 이해가 하기 쉬운 예로 다이어트를 통해서 받는 스트레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스트레스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사람들이 사는 공간에서 같이 얼굴을 맞대고 사는 한 스트레스는 한상 따라다닙니다. 그런 외부에서 오는 '외부스트레스' 뿔만 아니라 굳이 만들지 않아도 되는 자신의 내부에서 만드는 '내부스트레스' 도 있습니다. 외부에서 오는 것은 자신이 주가 아니기 때문에 줄일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내부스트레스는 자신이 조절할 수 있는 범위가 외부스트레스보다는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히 줄일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비만과 다이어트에 대한 문제로 고민을 하는 사람들은 보통 짧은 시간에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도록 해주는 방법을 선호합니다 (그런 방법은 가장 큰 스트레스를 유발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 식습관과는 다소 동떨어진 방법을 시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되면 성공확율은 아주 낮아집니다. 그러면 부차적인 '다이어트실패' 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추가로 발생합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이 계속적으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스트레스를 유발합니다.

성공하기 쉬운 방법을 써서 성취감을 맛보라!


김준희 다이어트 사진 #2김준희 다이어트 사진 #3


비단 다이어트에만 한정되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모든 일에는 순서가 있습니다. 그 순서를 무시하고 단번에 도약하려고 하면서부터 '갈등과 오해' 의 씨앗을 낳는 것 같습니다. 다시 다이어트로 돌아와서 이야기를 하자면, 다이어트에 대한 기본적인 건강상식은 대부분 많은 정보성 프로그램이나 서적 또는 교과서 등을 통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그것이 실현불가능한 이유는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다이어트 패턴이 평소 자신의 생활과 동질감보다는 이질감이 더 많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예인들이 트위터나 개인 홈페이지에 올리는 다이어트식단을 보면서 '나도 똑같이 하겠다.' 는 식의 생각은 독이 될 수 있습니다. 항상 강조하는 말이지만, 자신에게 맞는 다이어트 방법은 자신이 찾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다이어트에 대한 정보가 틀을 잡는데 도움을 줄 수는 있어도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실천방법을 예로 들어주실 수 있나요?

평소에 즐기던 식단을 갑자기 바꾸게 되면서 오는 거부반응을 줄이는 것입니다. 평소에 질겨서 즐기지도 않았던 닭가슴살과 삶은 계란으로 식단을 한번에 바꾸는 것보다는 9:1 에서 8:2 수준으로 비율을 바꾸어 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꼼꼼하게 다이어트 일지에 하나씩 기록하면서 자신이 해냈다는 성취감을 맛보는 것입니다. 실천하는 것이 어렵지 않은 것에서부터 약간씩 변화를 주기 때문에 식단변화에서 오는 거부감을 줄이고, 갑작스런 변화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2끼는 평소에 먹는데로 먹고, 1끼에서 비율이 다이어트식단으로 옮겨가는데 몸이 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친숙해졌다면, 1끼에만 변화를 주던 것을 2끼로 바꾸고 하는 식으로 점차적으로 늘려가는 것입니다. 다소 답답한 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과일 다이어트' 에서 부담감없이 적응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이런 '점차적방식'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에게 필요이상의 다이어트라는 압박감을 지워서 사지로 몰아가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쉽게 들어온 것은 쉽게 나간다는 생각으로 자신이 평생을 가져갈 수 있는 자신만의 최고의 다이어트 방법을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방법이어야 오랫동안 유지가 되고 실천하기가 쉬다는 것을 강조드리고 싶습니다.


feedburner
nofat.co.kr Naver opencast subscriber
nofat.co.kr share-link-rule
Naver connect Daum View

노펫 다이어트 상식 , , , , ,


사이트 링크와 닉네임을 정확히 기재하시면 정성껏 답댓글을 달겠습니다.